정부의 미디어트레이닝

유난히 '소통'에 있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많이 받는 MB정부여서인지 장관들이 단체로 미디어트레이닝을 받는다고 한다. 그런데 이런 뉴스가 떡하니 포토뉴스로 나왔다. 미디어트레이닝을 받으면서 사진 기자들을 부른 것인지, 아니면 정부쪽에서 사진을 찍어서 릴리즈 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참 흥미로운 발상이란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를 보니 특히 방송 인터뷰에 대비하여 이미지 관리에 초점이 맞춰진 트레이닝인 듯 싶다. 일반적인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다기 보다는 특정 대변인들의 방송 매체 노출에 대비한 훈련이라고 볼 수 있겠다. 정부쪽에서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음을 알고는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된다.

최소한 뭔가 부족하다는건 알고 있다니 다행이다. 하지만 방송에 나와 물 흐르듯이 말만 잘 한다고 해서 소통을 잘 할 수 있느냐는 다른 문제이다. MB 정부가 커뮤니케이션에 지적을 받는 것은 방송 인터뷰를 잘못해서 그런 것 보다는 국민과의 사전 공감과 의견 수렴 과정을 모두 무시하고 '일방적인 통보' 형식의 커뮤니케이션을 반복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방송 인터뷰 트레이닝에 앞서 대국민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기본적인 지식과 메시징 스킬이 선행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이번 기사를 보면서 드는 또 한가지 생각은, 언론들은 이런 미디어 트레이닝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하는 궁금증이다. 기자들을 만나면서 가끔 미디어 트레이닝 서비스를 많이 한다는 얘기를 하면 가끔 기분 나쁘게 받아들일 때가 있다. 미디어 트레이닝이 기업이 위기상황에 처했을 때 거짓말을 해서 소비자들을 속이거나 진실을 왜곡하게끔 하는 수단으로 보는 기자들이 있는 것이다. 그런데 오늘 조선일보에 난 저 사진뉴스를 보면서, 정부가 스스로 미디어 트레이닝을 받고 있음을 언론을 통해 밝혔다는 점과 그러한 사실을 언론사가 보도를 했다는 점에서 무언지 모를 긴장감까지 느껴졌다. 물론 미디어 트레이닝은 일부 기자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진실을 왜곡시키는 훈련이 아니다. 오히려 기업이나 단체 등이 언론에 정확한 사실을 정확하게 커뮤니케이션하여 국민들이 정확한 진실을 알 수 있게끔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이유로 많은 기업들이 미디어 트레이닝에 관심을 갖고, 또 트레이닝을 받고자 하면서도 대외적으로는 비밀로 하는 케이스가 많은 것도 사실이다. 미디어 트레이닝도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걸까? 이런 현상은 미디어 트레이닝 코치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을까? 과연... 흠...

###

  • Favicon of http://www.jameschung.kr BlogIcon 정용민 2009.03.12 11:43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주 깔끔하게 미디어 트레이닝의 정의를 잘 정리해 주었습니다. 대단해요. 이젠. :)

    • Favicon of https://allycho.tistory.com BlogIcon 2009.03.16 16:23 신고 수정/삭제

      이젠 실전 내공도 좀 쌓아야 할텐데요..^^;;

  • prholic 2009.03.12 16:38 ADDR 수정/삭제 답글

    저거는 어디서 했을까???

    • Favicon of https://allycho.tistory.com BlogIcon 2009.03.16 16:23 신고 수정/삭제

      음.......CK는 아닙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