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25 오늘의 이슈&위기관리

1. 롯데칠성음료 처음처럼 유해성 논란 관련 하이트진로 압수수색

-롯데칠성음료가 제조,판매하는 소주 처음처럼의 유해성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경쟁 주류업체 하이트진로의 영업 지점을 압수수색 (특판 강남지점 등 3곳)

-롯데칠성 측 "하이트진로가 처음처럼이 몸에 해롭다고 비방하는 전단을 뿌리고 영업을 방해했다" 주장하며 검찰에 고발

-하이트진로 측 "우리는 위법행위를 한 적이 없으며 검찰 조사결과 진실이 밝혀질 것" 반박


-> 지난 3월부터 이슈화 됐던 처음처럼 알칼리환원수 관련 논쟁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듯. 실제 법적 대응까지 가진 않을 줄 알았는데, 롯데칠성에서 액션을 취했다니 놀라움. 주종별로 대부분 2개의 메이저 회사가 독과점 체제를 갖고 있는 만큼 워낙 갈등과 논쟁이 많아왔고, 종종 법적 갈등으로 간 케이스도 보아왔지만 두산주류에서 롯데쪽으로 인수된 이후로 첫 케이스라 관심이 감. 두산주류 시절에 참이슬 케이스로 법적 분쟁이 있었는데, 왠지 복수극을 보는 것 같음. 법적 분쟁으로 갔으니 두 회사의 커뮤니케이션 메시지는 앞으로 좀 더 정제되고 관리되어 질 듯... :)


2. KBS 수목드라마 적도의남자, 방송 도중 중단 사고

-23일 KBS 2TV 수목드라마 적도의 남자가 방송 도중 갑자기 화면이 멎어버리는 사고 발생

-KBS측 "종영을 앞두고 빠듯하게 작업을 하다보니 마지막 편집 테이프 전달이 제때 되지 않아서 생긴 사고다. 시청자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방송가에서는 10분 단위로 찍어서 편집실에 테이프를 보내는 일이 수시로 일어나며, 방송 시작하고 나서도 그 회 편집이 다 끝나질 않아 현장에서 추가로 찍어 보내는 것도 비일비재하다는 반응


-> 위기를 위기라 생각하지 못하는 위기 주체들. 오직 시청자들만이 위기라고 생각. 요즘 파업 등 언론사들마다 내부 갈등과 이슈들로 참 희안한 광경들을 많이 목격하게 되어 안타까움


3. 보건복지부, 미아찾기 프로그램 '코드 아담' 도입 방침

-놀이공원,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어린이를 잃어버렸을 때 10분간 출입구 봉쇄해 실종을 방지하는 방안 추진

-보건복지부는 '미아찾기 프로그램(코드 아담)'을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보급, 이를 의무화 하는 실종아동보호법 개정에 착수 밝힘, 내년 상반기까지는 도입하겠다는 방침

-코드 아담은 대형마트 등에서 미아 신고 접수되면 즉시 출입구 봉쇄 하고 잃어버린 아이에 대한 인상착의 등 거듭 방송, 10분 지나도 아이 찾지 못하면 곧바로 경찰 신고

-미국에선 1984년 월마트에서 시작, 현재 550여곳 기업,기관 및 5만 2천여 대형매장에서 실시 중

-'코드 아담' 이름은 1981년 미국 플로리다 시어스 백화점에서 실종됐다가 이후 살해된 채 발견된 아담 월시군 이름에서 따옴


-> 좋은 취지와 의미에 공감. 정말 오랜만에 칭찬하고 싶은 케이스. 어떻게 실행시킬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을 짜고 기업들과 협의를 해나가는 것이 앞으로 핵심일 것 같음. 다만, '코드 아담'이라는 이름은 바꾸었으면...국내에서 이렇게 피해 아동 이름을 법안이름으로 갖다 쓰다 비난 받는 일이 종종 있고, 사회적으로 이런 피해자들을 보호하는 것이 맞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이미 이루어진 마당에 조금 엇박자 느낌이 남. 국내 피해 아동은 안되지만 해외 아동 이름은 된다는 뜻인가...? 한국어로 프로젝트의 의미를 잘 담은 명이 빨리 지어졌음 좋겠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