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07 오늘의 이슈&위기관리

1. 소비자단체, 워킹화 품질 검사 결과 발표
-소비자단체(소비자시민모임)가 공정위 지원을 받아 워킹화에 대한 품질 검사 결과 발표
-시중 판매 12개 주요 워킹화 제품 비교 결과 가격 대비 품질에 큰 차이가 없고, 일부 고가 제품은 저렴한 제품보다 오힐 성능이 떨어진다 발표
-워킹화 품질 비교 위해 마모도, 접착력, 내구성, 미끄럼 저항력, 변색 등 5가지 기준에 따라 워킹화 성능 시험 -->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 등 고가 제품들에서 미끄럼 저항력, 마모도 및 접착력, 변색에서 품질이 떨어짐
-소시모 메시지 : "최근 걷기 운동 붐이 일어나면서 고가 워킹화가 속속 출시되고 있는데, 가격이 높다고 해서 품질이 좋은 것은 아닌 만큼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고 정부는 워킹화 품질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 지적

--> 매우 흥미로운 케이스. 공정위는 기존에도 분유, 우유, 아웃도어, 햄 등에 대한 제품 성능 비교를 위해 소비자단체를 지원하고 있는데, 소비재 제품인만큼 여론에 확산되는 속도도 빠르고, 미치는 영향력과 파급력도 크다. 또한 정부기관이 직접 나서서 조사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단체에 의뢰하여 지원하는 방식도 새롭다. 국내에 소비자단체의 입김이 점차 높아지는 현상과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공정위 입장에서는 제품 품질 검사 기준이나 방식 등에 대한 기업들의 반발을 비껴나가면서도 기업 활동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방법이란 생각이 든다. 지금까지는 품질 대비 가격이 비싼 고가 제품들에 타격을 입히는 활동이 주를 이뤘지만, 앞으로는 다양한 방식으로 영향을 미치게 될 것 같다. 위기관리시 소비자 및 소비자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철저히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 생각보다도 더 빠르게 다가오는 느낌이다. 

2. 해커스그룹, 토익/텝스 문제 유출로 검찰 기소
-검찰, 4년 넘게 회사 직원 50여명 동원해 조직적으로 시험 문제 빼내 부당 이득을 올린 혐의(저작권법 위반과 업무방해)로 기소
-실제 시험에 응시하도록 하고 암기와 녹음기를 이용해 장기간 조직적으로 문제를 빼돌린 혐의로 해커스그룹 회장, 팀장급 이상 간부 등 6명 기소
-해커스측 메시지: "기출문제 복기는 교육계의 오랜 관행이고, 우리가 교재에 쓴 문제는 기출 문제를 변형하거나 출제 경향만을 반영해 새롭게 창작한 것이라 저작권법 위반이 아니다", "기계 장비를 사용한 점에 대해서는 반성하지만, 한 번 출제된 문제는 똑같이 재출제되지 않기 때문에 업무 방해죄도 성립되지 않는다"
-이에 대한 학원 관계자들 메시지: "이번 사건은 좋은 점수를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풍토가 만들어 냈다." "학원생들이 기출문제를 알려달라는 말을 당연하다는 듯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등등 학원 보다는 학생(소비자)의 Needs에 맞추다보니 생긴 풍조라는 답변들.

--> 다양한 이해관계자들. 근본적인 문제 원인은 "학생들"이라는 식의 학원/교육기관 측 메시지는 그들의 소비자(학생)로 하여금 배신감을 느끼게 할 듯. 내 생각엔 '기출문제 복기는 교육계의 오랜 관행'이라는 주장 부분을 일반 대중들의 경험에 닿도록 풀어서 해석, 설명함으로써 공감을 이뤄내는 것이 이 상황에서 최선이 아닐까 생각된다. 생각해 보면 아주 어릴 때부터 우리는 연합고사, 수능 같은 시험의 기출문제를 풀어왔으니까...이런 상황들에 대한 이해와 공감 하에 이뤄진 일이지만 반성하고, 앞으로 좋은 교육사업을 펼쳐나가겠다는 긍정적인 의지와 해결방안들에 대해 더 많이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이 좋을 듯.

3. 전주시의회, 대형마트 매월 일요일 두번 강제휴일 추진
-전북 전주시의회가 매월 두 차례 일요일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로 지정하는 조례 개정에 나서자 대형마트와 기업형수퍼마켓이 반발
-작년 연말 국회가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 지자체가 의무휴업을 한 달에 1~2차례 강제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전주시의회가 처음으로 의무휴업일 강제 : SSM의 영업시간을 오전 8시부터 자정까지로 제한, 영업시간 제한이나 의무 휴업일을 지키지 않는 업체엔 3천만원 이하 과태료
-대형마트 입점자 반발: "마트 입점자에 대한 대책 없이 의회가 일방적으로 결정" "대형마트 주말과 휴일 매출이 1주간 매출의 40%를 차지하는데 시민들의 쇼핑 자유를 제한하면서 영세 입점자 몰락시킬 것"
-전주시의회 조지훈 의장 : "평일보다 휴일 휴업이 재래상권 회생에 더 효과적이며 법 개정 취지에도 부합한다" "조례 추가 개정을 통해 마트 영업시간과 품목도 제한하겠다"
 
--> 지속적으로 불거지고 있는 대형마트 vs 재래시장 구도. 대형마트는 영리하게도 마트 내 입점자들을 활용한 반발 메시지 전달하고 있으나, 전주시의회 차원에서 무시하고 있는 듯. 이번 케이스가 전주를 넘어 전국적인 이슈화가 되기 전에 대형마트들에서 통일된 핵심 메시지가 나와주어야 한다. 마트 내 영세 입점자의 권익 보다는 소비자들의 쇼핑 편의 및 상품 선택의 자유에 침해를 입힐 수 있다는 전제가 일반 대중들에겐 더 팔릴 것 같은 메시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