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tegy Salad에서 인재를 모집합니다

스트래티지샐러드 도제식 코치 모집

 

스트래티지샐러드(www.strategysalad.com)에서 경력직 코치 및 인턴을 모집합니다. 스트래티지샐러드는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 코칭과 컨설팅을 중심으로 하는 특수 PR Firm입니다.

 

채용된 코치 및 인턴은 위기관리 서비스를 핵심 지원하게 됩니다. 그 외 커뮤니케이션 코칭 훈련을 비롯 일반 PR 에이전시에서는 경험하지 못할 다양한 위기관리 트레이닝들을 경험하게 됩니다.

또한 여러 시니어 파트너 및 코치들과 심도 있는 연구 및 토론을 진행하는 컨설턴트 및 어시스턴트 역할을 담당합니다.

 

특별히 이번 채용되는 코치들의 경우, 스트래티지샐러드 정용민 대표 파트너 및 송동현 파트너와 직접 일대일 도제기간을 거치게 됩니다. 개인별 1년 이상의 도제기간을 통해 국내에서 경쟁력 있는 위기관리 컨설턴트로의 빠른 성장 기회가 주어질 예정입니다.

 

미래의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 코치를 꿈꾸는 훌륭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합니다.

 

<모집 분야>

-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 컨설팅 담당 코치 O (경력직의 경우 PR에이전시 또는 인하우스 경력 1-3년차 / 채용 후 도제기간 1)

-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 컨설팅 지원 인턴 O (인턴 기간 6개월 후 코치 채용 가능)

 

<자격 요건>

- 위기관리, PR, 소셜미디어에 관심과 폭넓은 이해를 갖춘 4년제 대학/대학원 졸업자 또는 졸업 예정자

- 국문 작문 실력이 우수한 자

- Powerpoint, Excel, Word 등 사무 프로그램 사용에 익숙한 자

-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우수한 자

- 밝은 성격에 깊이 생각하는 데 익숙한 자

 

<우대 조건>

- 본인 소셜 미디어(블로그, 트위터, 미투데이 등) 운영 중인 자 (이력서 또는 자기소개서에 명기)

- 영어 우수자

- 위기관리 관련 공모전 또는 논문 경험자

 

<접수 기간>

- 2012 6 29()까지

 

<지원 방식>

- 국문 이력서 및 자기 소개서 이메일 제출 (자유 형식)

- 접수 및 문의처: 조아름 코치 (archo@strategysalad.com)

 

<채용 프로세스>

- 1: 서류 심사

- 2: 파트너 및 시니어 코치 면대면 인터뷰

- 3: 대표 파트너 심층 면접

 

감사합니다.

20120420 오늘의 이슈&위기관리

1. 삼성토탈, 정유업 진출 이슈

-삼성그룹 계열사인 삼성토탈이 정유업 즉 석유정제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기획재정부,지식경제부 등 정부 5개 부처가 유가 안정 대책 발표

-삼성토탈은 6월부터 전국 100여곳의 알뜰주유소에 매월 10만배럴 안팎의 휘발유 공급, 36년간 유지돼 왔던 정유 4社의 독과점체제가 무너짐

-삼성토탈이 정유업계에 본격 진출했지만 소비자들이 실제로 체감할 정도의 휘발유 가격 인하가 이뤄질 것이냐 논란, 정부가 나서서 삼성을 끌어들인 모양새라 더욱 논란 -> 4사 과점 체제에서는 치열한 경쟁을 통한 가격인하가 어렵다는 논리

-기존 정유4사는 "정부가 유가 안정 구실로 삼성에 특혜준 것 아니냐" 불만: 삼성토탈이 100개 이상의 알뜰주유소에 휘발유 독점공급하는 권리얻은 점, 삼성토탈이 생산하는 휘발유는 수입관세 물지 않는다는 점

-삼성토탈 측 "우리가 공급할 휘발유는 기존 정유 4사 공급량의 1%도 안된다. 이익이 많이 나는 사업도 아닌데 특혜라는 주장은 터무니없다"


-> 유가 이슈는 정부와 정유사들 간의 해묵은 논쟁거리. 어제 발표된 유가 안정 대책은 정부에서 근래 내놓은 대책 중 가장 강력한 수준으로 보이지만, 국민들에게 돌아갈 혜택이 크지 않아 실효성 의문을 남긴 반면 새롭게 정유업에 진출하게 된 삼성토탈가 논쟁의 핵심에 들어서고 기존 정유4사 역시 불만으로 부정적인 이슈를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이슈에서 이슈관리 주체와 대상, 그리고 목적이 조금 모호하다. 현실적으로 가장 시급히 이슈관리에 나서야 하는 것은 당연히 정유4사일텐데 그간 유가 및 정유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의 논리와 '이상적인 목적'에 반하지 않으면서도 자신들의 포지션을 전달할 수 있는 현명한 이슈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2. 마크 주커버그, 이사회 무시하고 1조원 계약 혼자 결정

-페이스북 CEO인 마크 주커버그가 사진 공유 소프트웨어 업체 인스타그램 인수를 단독으로 결정하여 논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기업 인수,합병 사상 가장 규모가 큰 거래(10억달러)가 논의된지 사흘만에 완료

-인수 결정에 페이스북 이사회는 완전히 배제되고, 표결에서도 형식적인 절차로만 진행

-이사회를 무시한 처사는 기업공개(IPO)를 앞둔 페이스북에 좋지 않다는 의견: 이사회는 CEO 견제기구이자 소액주주들을 위한 마지막 방어선인데 이를 간과했다


-> 돌출행동으로 유명한 주커버그인 만큼 '그럴 수도 있다'는 인식이 크지만 IPO를 앞두고 있는 기업으로서 점점 더 제약이나 사회적 감시, 논쟁이 많아질 것이 분명하다. CEO의 돌출행동이 입방아에 오르는 일은 홍보담당자로서 가장 곤욕스런 이슈관리 업무이겠으나, 이처럼 대규모 M&A 케이스를 단독으로 처리한다는 것은 조직에 대한 신뢰도와 가치평가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더욱 난감할 듯. 오늘 신문 한켠에 두산 박용만 회장이 한 여직원과 카톡 대화한 에피소드가 실렸는데...CEO의 활동이 외부, 특히 미디어에 노출됐을 시(홍보팀을 통하지 않고 일반 대중을 향한 직접 커뮤니케이션의 경우)  얻는 것 보다는 잃는 것(혹은 잃어버릴 것)이 더 많을 수 있음을 명심하자.


### 


20120130 오늘의 이슈&위기관리

1. 트위터의 국가별 게시물 차단 정책
-지난 26일, 트위터가 특정 국가의 요청에 따라 해당 트윗을 삭제할 수 있다는 방침 발표(금지된 트윗은 해당 국가 사용자들만 볼 수 없고, 다른 나라 사용자들에게는 공개됨)
-사용자들이 표현 자유 침해, 무단 검열, 트위터의 배신 등으로 강력 반발 움직임 
-트위터 측 공식 메시지: "우리의 철학은 변하지 않았다. 새로운 제도가 표현의 자유, 투명성, 책임감을 증진시킬 것이다"
-국내 적용: 방송통신위원회(국내 인터넷 게시물의 위법성 여부 판단)가 음란물, 도박, 명예훼손 등 불법 게시물이 올라오면 트위터 본사에 직접 요청, 국내 사용자 전체가 해당 글을 볼 수 없게됨. 유/무선 모두 해당.

--> 소셜미디어 서비스에도 본격적으로 가이드라인에 따른 제재 조치의 등장. 소셜미디어도 기존 Media의 범주 안으로 인정받게 되는 계기. 단, 소수의 Writer, 컨텐츠 개발자 개념이 1인,개인,일반인이 개발자가 되면서 극대화된 환경 내에서 어떻게 실행되고 접목될 수 있을지 주목. 방통위의 '가르마 타기'가 주요 이슈가 될 듯.


2. 정치권 재벌稅 공약 등 대기업 세금 부담,처벌 규정 확대 이슈
-민주통합당 대기업집단(재벌)과 1% 초고소득자에 대한 증세를 통해 복지 확대한다는 총선 공약(출총제 부활, 재벌세 신설 등)
-한나라당 경제민주화 실현 정책 계획
-이에 대해 재계는 "총선,대선 위한 포퓰리즘의 전형"이라고 비판: 시장경제 원칙, 실효성에 대한 고려 없다
-재계측 핵심 메시지: "기업인들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투자와 고용을 늘이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기업의 투자 의욕이 꺾이면 가장 피해를 많이 보는 쪽은 일반 서민들" 

--> 여론을 두고 하는 힘싸움은 누가 '청중'인지를 명확히 알고 커뮤니케이션 해야 성공. 정책의 옳고 그름을 떠나, 정치권은 '대중'에게 이야기 하는 반면, 재계는 '정치권'에 직접 얘기하고 있다. 진짜 청중인 대중이 아니라. 대중 입장에서 보는 재계측 메시지는 공감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좀 더 현명하게 메시지를 갈고 다듬었으면....


###
 

2011년, 그리고 새로운 시작

안녕하세요, 조아름 입니다.

어느새 2011년, 신묘년이 밝았습니다.

새해맞이는 잘 하셨는지요?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저는 어느 해보다 뜻깊은 한 해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위기 커뮤니케이션 &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부띠끄 - Strategy Salad에서 새롭게 커리어를 시작합니다.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고 있었던 분야인지라 어느 때보다 의욕이 넘치네요. :)

특히 오랫동안 제겐 사수이자 선배이자 고용주(?)이신 정용민 대표님과 다시 함께 일을 할 수 있어서 마음이 든든하고 무척 편안(?)하네요.

약 2년간의 방황을 마치고 친정집으로 돌아온 것 같은 느낌도 들구요.

Strategy Salad도 중요한 시기를 맞이한 만큼, 저도 지금까지의 경험을 십분 발휘해서 회사가 발전하는데 일임할 수 있도록 최선의 최선을 다 할 생각입니다.

그럼 올 한 해 저와 SS의 경주를 지켜봐주시고, 많은 격려와 관심을 보내주세요.

고맙습니다. :)

###

'싹:소소한:이야기 > Ally's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 첫 눈 내린 날  (0) 2011.12.09
2011년, 그리고 새로운 시작  (0) 2011.01.04
마이 스토리.  (2) 2010.11.06
싹 is back  (0) 2010.06.16
PT 입봉  (7) 2010.03.26
봄봄봄, 그리고 출렁이는 마음  (3) 2010.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