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15 오늘의 이슈&위기관리

1. 삼성가 소송 이슈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장남 이맹희 씨가 동생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상대로 7100억원대 주식을 달라는 소송 제기
-이맹희씨 입장: "아버지가 생전 제3자 명의(차명)로 신탁한 주식 등 재산을 이 회장이 다른 상속인에게 알리지 않고 단독 명의로 변경한 만큼 내 상속분에 걸맞는 주식 넘겨달라" - 삼성생명 주식 824만주, 삼성전자 주식 20주 및 1억원 지급 소송, 삼성에버랜드 상대로도 삼성생명 주식 100주와 1억원 지급 소송 
-삼성측 입장: "이 전 회장이 사망한 지 25년이 됐기 때문에 이맹희씨가 이미 법원에 상속권을 주장할 수 있는 기한(10년)을 넘겼다" vs. 이맹희씨측 입장: "작년 6월 받은 상속 재산 분할 관련 소명 문서에 차명 재산이 언급돼 있는 것을 보고서야 상속권을 침해 당한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상속회복 청구권은 살아있다"
-CJ 관계자 코멘트: "소송은 전혀 몰랐던 내용이며, 소송을 취소하도록 설득하는 것을 포함해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
-잃은 게 많은 이건희 회장이 양보해 금전적으로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위기
-국내 굴지 로펌인 화우가 소송 맡아, 다양한 방식으로 공세 취하면서 조정이나 화해를 통한 금전적 합의를 유도하는 방향으로 소송을 진행할 것 같다는 관계자 전망

--> 대기업의 경우, 오너의 이슈가 기업의 이슈, 위기가 되는 경우를 자주 목격하게 된다. 최근 SK 최태원 회장 케이스도 그렇고. 이번 케이스에서도 삼성과 CJ간 대응 태도에서 봤을 때 여러 가지 차이점을 알 수 있다. 삼성의 경우, 오너 관련 이슈를 여러 번 겪은 만큼 내공(?)이 느껴진다고 해야할까...혹은 미디어들이 이런 삼성측 대응 방법에 익숙해져 있다고 해야할까...삼성은 원칙적으로 무대응 전략을 내세운다. 오너 개인의 사적인 영역이기 때문에 기업 이슈로 가져오지 않으려는 노력.(물론 기자들은 이건희 회장 이슈를 기업 이슈로 항상 엮고 있지만...) 포지션이 정확히 잡혀 있기 때문에 실행에서도 크게 튀는 실수들으 보이지 않는다. 반면 CJ의 경우, 오너가의 당황스러움과 불편한 가족 관계와 사생활에 대한 부분이 불필요하게 노출되었는데, "소송은 전혀 몰랐다"는 코멘트에서부터 이런 현상이 커져 나간 듯 하다. 가족끼리 어떻게 모를 수 있지? 사이가 안 좋나?....등등 꼬리를 무는 질문들이 나올 수 밖에 없는 듯. 오너가의 이슈와 스캔들, 특히 법률과 관련됐을 경우 커뮤니케이션은 항상 법률적 입장과 포지션을 일관성 있게 가져가고, 그 실행에 있어서도 정확한 프레임 하에서 움질일 수 있도록 함이 중요하다.

2. 애플, 해외 부품 공장 대상 외부 노동단체 조사 요청 이슈  
-중국 부품 생산 공장 팍스콘의 열악한 작업 환경이 공개돼 곤욕 치른 애플이 독립적인 노동 단체의 조사를 받기로 해
-공정노동위원회(FLA)는 대기업 하도급 업체의 노동 환경 대선을 추구하는 비영리 단체, 나이키, 아디다스 등이 회원으로 가입돼 정기적인 조사를 받고 있음
-팍스콘, 콴타, 페가트론 등 애플 부품 90% 생산하는 3개 공장 조사 예정
-FLA 멤버로 계속 남기 위해서는 강제노동, 아동착취 등 불공정한 노동 행태 시정해야 함
-애플이 FLA 조사 착수 발표한 13일, 뉴욕 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처음으로 500달러 돌파(502.60달러)


 --> 여러가지 면에서 우리나라 기업들에 매우 의미있는 케이스!!! 먼저, 노동과 관련하여 엄격한 감사와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점, 그것이 비단 자회사 뿐만 아니라 협력업체에도 해당된다는 점, 노동 감사를 신뢰도 높은 외부 기관에 맞기고 지속적으로 감사를 받는다는 점, 마지막으로 이런 노동 환경 개선 노력이 기업의 자산 가치로 평가된다는 점!

FLA는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지만, 이러한 역할을 하는 비영리 단체가 곧 세계 곳곳에서 등장할 것이라 예상된다. 감사 내용과 감사 결과에 대해 신뢰성을 얻으려면 단체 자체에서도 명확한 기준과 시스템을 갖춰야 하겠고, 우리나라의 경우 공정위에서 소비자단체를 지원해 기업 감시를 하는 것과 같은 형태로 초기에 정착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이러한 기업들의 노력이 비단 기업의 사회적 책임으로서 showing하거나, 비난을 피하기 위한 수단이 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기업의 자산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선하다.

### 

20120202 오늘의 이슈&위기관리

애플 아이폰 생산 중국공장 직원 인권 이슈

-미국 인터넷 사이트 SumofUS 에서 애플이 아이폰5 제조 때 외국 하도급업체 근로자들이 불합리한 대우 받지 않는지 직접 감시할 것을 요구

-온라인 전문 청원운동 사이트 체인지에서도 중국 공장에서 아이폰 만드는 근로자들 보호 촉구하는 청원 운동
-애플 전 임원의 증언: 아이폰 신제품 출시 직전에 디자인이 수정되자 중국 하도급공장 직원 8천명을 한밤중에 깨워 비스킷과 차를 나눠준 뒤 30분만에 공장 가동시킨 일화 증언
-애플 하도급업체들은 대량 생산 통해 싼값에 제품을 납품하지만 애플은 각각의 공정에 드는 비용을 세세하게 계해 납품단가를 더 낮추고 있음
-애플은 2005년부터 해외 하도급업체에 공장 근로자 행동수칙 만들어 배포: 주 60시간 이상 근무 금지, 근로자 안전기준 등
-2007년부터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근로환경에 대한 감사보고서 매년 발간
-팍스콘사에서 지난 2년간 최소 18명이 업무와 관련해 자살 등 사건 사고 지속

--> 기업의 하도급업체 관리 이슈가 새로운 위기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직까진 미국이나 유럽 국가들 보다 국내에서는 이슈화가 덜 되는 모습이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분명한 위기잠재요인이라 생각한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의 영역이 국내에서 기업 홍보활동의 일환으로 한정되어 있는 반면, 선진국에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까지 책임감 있는 경영을 하는 형태로 발전되어 있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특히 중국 등 개발도상국가 등에 하도급 업체를 둔 많은 국내 기업들에게도 시사점이 있다. 

###